도끼, 신곡 '체납' 발매
사과 없고 변명은 계속…잘못에도 존중 요구
힙합계 입지적 인물…계속된 구설 악영향
도끼 / 사진=텐아시아DB
도끼 / 사진=텐아시아DB


래퍼 도끼가 신곡을 발표했다. 신곡 명은 '체납'이었다. 수억 원의 세금 체납 소식으로 질타받았던 그다. '체납'이라는 곡에는 도끼의 변명이 담겨있다. 잘못을 저지르고 '실수였다' 포장한 것. 사과 한마디 없는 태도가 아쉬운 이유다.

도끼는 최근 싱글 앨범 '비하인드 더 신즈'를 공개했다. 신보의 타이틀 곡은 '체납'이었다. 앞서 불거졌던 '고액 체납'과 관련해 도끼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가사 속 도끼가 '체납 논란'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표현돼 있다. 도끼는 "내가 실수한 게 있다면 나조차도 이게 처음일 뿐'이라며 '돈이 있든 없던 외로운 건 마찬가지'라며 체납 논란은 신경 쓰지 않는다고 간접적으로 설명했다.

또 '머리에 든 거 없는 몰상식한 어린애 취급하기 전에 왜 무슨 이유인지 궁금해하는 사람 단 한 명도 없지 여기에'라며 '난 힙합을 이용해 있지도 않은 얘기, 돈 차 금 목걸이 펜트하우스 가짜 플렉싱, 내 이름 좀 더 알리고자 보여준 적 무, 무에서 유 많은 영감을 줄 뿐, 여전히 유일한 대한민국 리얼 MC'라며 자신은 굳건하다고 알렸다.

도끼는 국세청이 최근 공개한 고액·상습 체납자 6940명의 명단에도 포함됐다. 체납액은 종합소득세 등 5건 총 3억3200만 원 수준이다.
도끼 / 사진=텐아시아DB
도끼 / 사진=텐아시아DB
여기에 4대 보험료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에도 포함됐다. 도끼는 2018년부터 2019년까지 1666만 원의 건강보험료를 체납했다. 체납액 기준이 2021년이기에 액수는 더 올라갈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건강보험공단은 1000만 원 이상의 건보료를 1년 이상 납부하지 않은 이들에 대해 일정 기간 자진 납부와 소명의 기회를 준 뒤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건보료를 낼 여력이 있지만, 내지 않는다고 판단되는 이들이 명단 대상이다.

세금 체납을 단순 실수라 결론 내린 도끼. 또한 세금 체납에 대한 반성과 사과보다 '자의식의 단단함'을 먼저 드러냈다. 더불어 돈을 내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니, 자신이 그간 이뤄낸 래퍼로서의 업적을 간접 표현했다.

논란의 중점과 해명의 근거가 전혀 맞지 않는다. '죄'를 숨기고, 대중에게 비치는 자신을 당당하게 표현하고 싶었을 것. 다만, 이번 신곡 발표로, 해명의 기회까지 날려버린 도끼다. 사과보다 변명을 선택한 도끼의 선택이 아쉬운 이유.

도끼는 그간 숱한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재력을 과시해 왔다. 한 달에 수천만 원에 달하는 고급 호텔에서의 생활, 고급 시계와 고급 차량. 모든 것이 그의 노력이었고, 래퍼로서 이뤄낸 업적이었다.

도끼는 업계에서 선망의 대상이었다. 공고할 것 같던 이름값에 스스로 먹칠하게 됐다. '의무'를 다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했기 때문이다. 반성 없는 잘못했음에도 존중을 바란 도끼. 국내 힙합계에 그의 이름이 조금씩 잊히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