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정유미
/사진 = 정유미


배우 정유미가 이혼 소송 중인 톱스타로 분했다.

정유미는 18일 "오늘 첫방이어요(은솔아님주의)"라며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를 태그했다. 사진에서 정유미는 법정에 앉아 남다른 미모를 뽐내고 있다.
/사진 = 정유미
/사진 = 정유미
/사진 = 정유미
/사진 = 정유미
정유미는 지니TV-ENA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 톱스타 나수연 역으로 특별출연해 존재감을 빛냈다.

'남이 될 수 있을까'는 이혼은 쉽고 이별은 어려운 이혼 전문 변호사들의 사랑과 인생 성장기를 다룬 드라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