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삭제 조치…'성범죄 이력' 여파 의혹
'버닝썬' 승리·정준영·최종훈, 똑같은 서사
여권법 위반·뺑소니…범죄 혐의 多
유튜버 이근 / 사진=텐아시아DB
유튜버 이근 / 사진=텐아시아DB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39)의 SNS 계정이 삭제됐다. 이근의 성범죄 유죄 판결 이력이 문제가 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근은 '해킹 의혹'을 주장, 해당 논란에 반박했다.

19일 현재 이근의 SNS 계정은 닫혀있다. SNS 게시창에는 "죄송합니다.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클릭하신 링크가 잘못되었거나 페이지가 삭제되었습니다"라는 안내 문구만 기재되어 있다.

이근의 SNS 삭제 조치를 두고, 여러 이야기가 나왔다. 그 가운데 '성범죄 이력'이 주목받고 있다. 해당 SNS은 '성범죄 이력'이 있는 가입자를 퇴출한 바 있다.

실제로 사측에서는 "유죄 판결받은 성범죄자는 인스타그램을 사용할 수 없다. 이들의 것으로 보이는 계정을 발견하면 신고해달라"라며 가입 방지를 권고하고 있다.

이근은 강제 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인물이다. 2017년 서울 강남구의 한 클럽에서 여성 A 씨를 만난 이근. A 씨는 이근에게 강제 추행당했다고 고소했다. 이에 이근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결백을 주장했다.

A 씨는 이근의 태도가 2차 가해를 줬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이근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 재판부는 A 씨의 손을 들어줬다. 당시 재판부는 "이근의 강제추행 행위로 A씨가 정신적 손해를 입었을 것이 명백하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이근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이근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앞서 비슷한 사례가 있기 때문에 'SNS 퇴출'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국내에서는 미성년자 추행 혐의로 2년 6개월 형을 받은 고영욱이 대표적이다. 고영욱은 2020년 SNS 계정을 만들었지만, 하루 만에 삭제 조처됐다.

빅뱅 승리 역시 마찬가지다. 승리는 성매매 혐의 등으로 1년 6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승리를 포함해 '버닝썬 게이트'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도 SNS 계정을 만들 수 없는 상황이다.

이근은 이외에도 여권법 위반 혐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도주치상) 혐의도 받고 있다. 이중 여권법 위반은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참전과 관련됐다. 지난해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이 터지자 용병 신분으로 참전한 이근.

외교부의 여행경보 4단계 발령에도 불구하고, 출국한 것. 여행경보 4단계는 '금지'를 의미하며, 테러와 전쟁으로 무정부 상태인 곳을 의미한다. 생명을 지킨다는 사명감과는 별개로 정책을 어긴 이근은 기소된 상태다.

또한 지난해 12월 '뺑소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 시내에서 차량을 운전하다 오토바이와 사고를 낸 이근. 이후 별다른 구조 조치 없이 현장을 벗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여권법 위반, 뺑소니 혐의를 병합 재판할 예정이다.

이근이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사건마다 억울함을 토로하지만, 결과적으로 부정적 이슈로 재판에 서야 하는 그다. 그를 응원하는 이도 있다. 이근의 생명 존중이라는 '영웅적 신념'에 감동했기 때문. 하지만, 범죄의 그늘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한 것 역시 사실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