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물랑루즈!' 크리스티안 역 이충주 인터뷰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배우 이충주가 뮤지컬 '물랑루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아이비, 김지우에 대해 언급했다.

이충주는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물랑루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물랑루즈!'는 1890년대 프랑스 파리에 있는 클럽 물랑루즈 최고의 스타 사틴과 젊은 작곡가 크리스티안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매시업 뮤지컬.

'물랑루즈!'에는 오펜바흐부터 레이디 가가까지 3개의 대륙에 걸쳐 16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사랑받아온 70여 곡의 음악이 담겼다. 원작 영화 '물랑루즈'의 명곡들뿐만 아니라 마돈나, 시아, 비욘세, 아델, 리한나 등 세계적인 히트 팝을 매시업 했다.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특히 '물랑루즈!'는 오리지널 창작진 및 제작진이 직접 참여하여 한국 상황에 맞춰 제작되는 퍼스트 클래스 레플리카 공연으로 무대 세트, 소품, 의상, 가발 등은 오리지널 프로덕션 퀄리티를 그대로 구현하기 위해 국내는 물론 미국, 호주, 영국, 독일, 프랑스에서 동시 제작했다. 이에 한국 프로덕션 사상 가장 많은 제작비가 들어간 작품이기도.

이충주는 극 중 크리스티안을 연기한다. 크리스티안은 낭만의 도시 파리에 갓 도착한 순수한 예술가. 가진 것은 타고난 재능과 열정뿐이지만, 반짝이는 꿈의 스타 사틴에게 한눈에 반해 영원한 사랑을 꿈꾸며 '스펙타큘라! 스펙타큘라'를 만들어가는 인물.

앞서 아이비는 "충주 씨는 미리 짐작건대 많은 여성 팬들이 열광하실 것"이라며 "'충주야, 나는 이번 뮤지컬을 통해 진짜로 여성 팬들이 많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정말 저는 충주 씨한테 이렇게 이야기했다. 이 크리스티안 역할이 이충주의 맞춤옷처럼 크리스티안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이충주는 아이비의 말에 대해 "제 입으로 말하면 이상한 것 같다"며 몸 둘 바를 몰라 했다. 그는 "감사하다. 좋아해 주시는 분이 많고, 칭찬을 해준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다. 배우가 공연을 준비하면서 스태프들과 동료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다는 건 가장 큰 축복이다"고 밝혔다.

이어 "같이 공연을 하는 배우, 동료한테 인정받는 건 감사하다. 아이비 누나가 정말 극찬을 해주셨다. 공연 전에 인터뷰 한 거로 아는데, 제가 인터뷰를 찾아봤다. 보고 나서 '그쪽으로 절한다'고 했다. 감사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이충주 /사진제공=CJ ENM
이충주는 "지금도 많은 분이 예뻐해 주고 사랑해주고 있어서 몸 둘 바를 모르고 감사하다. 제가 치열하게 준비한 그 두 달과 1년이 헛되지 않았나 싶다. 그래서 몸이 부서지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고, 감사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충주는 두 명의 사틴 아이비, 김지우와의 호흡에 대해 "두 분 다 너무나 완벽하다. '어디서 이런 배우를 뽑았나?' 싶어질 정도로 대단하다. 저는 두 분의 다른 공연을 많이 봤다. 두 분이랑 제가 케미스트리가 좋지 않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같이 하면 지우 누나는 지우 누나대로, 아이비 누나는 아이비 누나대로 재밌다. 이렇게 '사람이 다를 수 있구나'라는 걸 느낀다. 많이 배우고 있고, 감사하다. 아이비 누나는 노래며 이미지가 그 역할과 딱 맞다. '팝을 이렇게 부를 수 있다고?'라는 느낌처럼 대단한 느낌이다. 내면은 되게 여린데, 강인한 여성성을 보여주는 매력이 넘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저뿐만 아니라 '물랑루즈!'의 리더로서 보여지는 모습들과 그만의 매력이 있다. 지우 누나 같은 경우에는 똑같은 사틴인데, 연기자로서 베이스가 훌륭한 거 같다. 그 안에서 감정을 표현하고 드러내는 사틴이다. 순간순간의 모멘트를 굉장히 많이 앞으로 많이 드러낸다. 그걸 받을 때 느낌이 너무 다르다. 연기적으로도 많은 걸 주고받는다. 두 분의 매력은 다른 것 같다"고 했다.

한편 '물랑루즈!'는 오는 3월 5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