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남자 “방탄소년단 진” , 태국 배우들에게 “잇보이”


방탄소년단(BTS) 진이 다채로운 매력으로 태국 남자 배우들에게 최애 고백을 받았다.

인도 연예 매체 발리우드 라이프(Bollywood Life)는 최근 태국 배우 맥스키(Maxky, Ratchata Pichetshote)를 진의 열렬한 팬보이라며 소개했다.

태국의 남자 “방탄소년단 진” , 태국 배우들에게 “잇보이”
매체는 맥스키를 진의 '찐 남팬'이라 소개했다. 매체는 "진의 맹렬한 남팬인 이 태국 배우를 본 적이 있는가? 방탄에 2년 전에 입덕한 맥스키(Maxky)는 진을 최애로 두고 있다"며 진의 열정적인 팬임을 알렸다. 또한 '그가 진에게 푹 빠진 듯 하다'며 맥스키가 운영하는 유튜브 영상 주소를 첨부했다.
태국의 남자 “방탄소년단 진” , 태국 배우들에게 “잇보이”
영상 속에는 맥스키가 방탄의 히트곡 'Butter'의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진의 모습을 재현하는 모습이 담겼다.

맥스키는 직접 화장부터 헤어스타일까지 뮤직비디오 속 진의 모습을 커버하며 진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방탄소년단 뮤직비디오의 리액션 영상에서 진이 등장하는 순간마다 환호하며 열광했다.

또한 진의 솔로곡 'Moon' 곡을 테마로 뮤직비디오를 만들기도 했다. 그리고 진을 응원하기 위해 LED피켓을 직접 디자인하고 전구를 연결하는 등 진심어린 팬심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전 세계적인 슈퍼스타인 진은 태국 내 인기도 핫하다. 특히 진은 “팬보이” , 즉 “남팬”들을 사로잡기로 유명하다.

태국의 유명 배우 자 파차라 수안리(Ja Phachara Suansri)와 찰롱랏 노브삼롱(Chalongrat Novsamrong)는 진의 보드 컷을 가운데 두고 "너무 잘생겨서 얼글을 볼 수가 없다"며 진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또한 넛 수파넛(Nut Supanut) 도 진이 자신의 최애라 고백했다.

진의 생일에는 축하 문구가 씌여진 진의 사진을 올리기도 하고,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진의 굿즈와 진이 입었던 옷들을 쇼핑하는 영상을 공개하며 진을 향한 큰 애정을 드러냈다. 태국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월드클래스 진은 최근 입대해 훈련을 열심히 받고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진은 한층 늠름해진 자태와 자심과 넘치는 눈빛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뜨거운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