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가♥' 최희, 출산보다 임신이 힘든 예비 둘째맘 "만삭만큼 배 나왔다"


방송인 최희가 일상을 공유했다.

최희는 11일 "임당검사하러 병원 왔어요. 입체 초음파 봤는데 그냥 복이2인데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업가♥' 최희, 출산보다 임신이 힘든 예비 둘째맘 "만삭만큼 배 나왔다"
이어 "근데 둘째 맘들 둘째는 원래 힘든가요. 나이 두 살 더 먹고 임신해서 그런지 매일 배 뭉치고 숨차고 잠 못 자고 전 출산보다 임신이 힘들었는데 둘째는 더 심하네요"라고 덧붙였다.

최희는 "출산은 하루만 참으면 되니까 할만한데 쌤이 배도 만삭만큼 나왔다고 ㅎㅎㅎㅎ 아직 100일이나 남았는 데 갈 길이 멉니다"고 했다.
'사업가♥' 최희, 출산보다 임신이 힘든 예비 둘째맘 "만삭만큼 배 나왔다"
또한 둘째 초음파 사진을 공개하며 "이번에도 배만 빌려주네", "귀찮은 표정"이라고 설명하기도. 그러면서 최희는 "하품하는 또복이 보며 힘들어도 힘내기"라고 주문을 외웠다.

최희는 2020년 사업가와 결혼, 같은해 딸을 출산했다. 현재 둘째 임신 중이다.
'사업가♥' 최희, 출산보다 임신이 힘든 예비 둘째맘 "만삭만큼 배 나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