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록기 아내는 골프 치러 다니는데, 2년째 '임금 체불' 아이러니[TEN피플]


개그맨 홍록기가 직원들에게 2년째 임금을 지불하지 못하고 있다. 경영난을 이유로 들었지만 아내 김아린은 호화스러운 취미 생활을 영위하는 모양새다.

10일 웨딩업계와 연예계에 따르면 홍록기가 대표로 있는 웨딩컨설팅업체 나우홀 전·현직 직원 2명은 지난 8일 고용노동부에 임금을 지급받지 못했다고 신고했다.

나우홀은 신부들의 드레스나 메이크업 예약 등 결혼 준비 과정을 돕는 업체다. 2011년 홍록기가 다른 사업가와 나우웨드라는 이름으로 공동 설립했고, 2020년 사업자명을 나우홀로 변경했다.

이곳에서 웨딩플래너로 일했던 A씨는 연합뉴스에 "2021년 3월부터 약 1년간 돈을 받지 못하고 일했다"며 "체불된 임금은 160만 원 정도이고, 다른 직원 20명가량도 각각 300만∼500만 원 정도 임금이 밀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홍록기 아내는 골프 치러 다니는데, 2년째 '임금 체불' 아이러니[TEN피플]
홍록기 측은 직원 임금 체불 사실을 인정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회사 사정이 안 좋아졌다"며 "함께해주신 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잊지 않고 어떻게든 책임지겠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10일 "홍록기가 직원들에게 임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한 게 맞다"며 "코로나19로 인해 경영난을 겪었다. 지난해 1월부터 법인 회생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자영업자들이 많다. 특히나 웨딩업계는 직격탄을 맞았기에 충분히 경영난에 허덕이는 점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경제적인 어려움을 호소하던 홍록기 측이 그동안 호화 생활을 이어왔다는 것. 직원들은 오랜 기간 임금을 받지 못했음에도 홍록기 가족은 여행, 골프 등을 즐겼다.
홍록기 아내는 골프 치러 다니는데, 2년째 '임금 체불' 아이러니[TEN피플]
특히 홍록기의 아내인 모델 김아린은 꾸준히 자신의 SNS를 통해 사생활을 공유해왔다. 지난달에는 지인들과 라운드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아린이 골프를 즐긴 곳은 더플레이어스골프클럽. 주중 18홀 기준 그린피는 20만원, 캐디피는 별도.

지난해 11월에는 명문 골프장으로 불리는 웰링턴CC에서 라운딩을 즐겼다. 회원만 예약이 가능한 곳이며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유명한 골프장. 김아린은 이곳에서 프로 골퍼와 함께 라운드에 나섰다. 그 외에도 같은 달에만 타 골프장에서 최소 2회 이상 골프 치는 모습을 공개했다.
홍록기 아내는 골프 치러 다니는데, 2년째 '임금 체불' 아이러니[TEN피플]
라운드 말고도 김아린은 지인들과 쇼핑, 생일파티 등을 즐겼으며 남편 홍록기와 종종 여행을 떠나기도 했다. 헬스장에서 여유롭게 운동을 하거나 복싱을 하는 영상들을 게재하기도 했다.

1년 넘게 임금을 정산받지 못한 홍록기 회사 20여명의 직원과 럭셔리한 취미를 즐기는 홍록기 아내 김아린. 어딘가 아이러니하다.
홍록기 아내는 골프 치러 다니는데, 2년째 '임금 체불' 아이러니[TEN피플]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건의 웨딩 예약이 취소된 것은 사실이겠지만, 진정으로 경영난에 허덕인 것인지는 의문이 드는 부분. 더욱이 홍록기와 그의 아내는 활발히 방송 활동을 해오고 있었으며, 김아린은 SNS 공구 사업을 통해 부를 축적하고 있었다.

직원들에게 임금을 줄 자금이 충분히 있었음에도 주지 않은 것인지, 정말로 경제적으로 어려웠는지는 홍록기만 아는 사실. 전자에 해당한다면 지금이라도 직원들을 향한 진정성 있는 사과가 요구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