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원♥' 배다해, '암 선고' 반려묘 준팔이 근황 공개 "최선을 다해 노력"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항암 치료 중인 반려묘의 소식을 전했다.

배다해는 6일 "준팔이 소식. 항암 열심히 해서 많이, 정말 많이 좋아졌다. 처음 준팔이가 음식 거부했을 때 입원한 병원 원장님께서 열심히 살려주셨는데, 이번에도 정성을 쏟아 준팔이를 살려주고 계심. 그때도 지금도 진짜 감사한 분들"이라고 적었다.

이어 "이렇게 애써주신 덕에 열심히 항암 하다가 지금은 잠시 쉬어가는 중. 노묘라 부담을 줄여야 할 것 같아서.. 마지막 항암 후 모든 수치를 정상으로 올려놔 주셔서 건강은 하지만, 식욕 부진이 다시 시작되었고 이 부분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해보아야겠다 (비장)"이라고 덧붙였다.

배다해는 "가끔 나와서 바깥 구경도 하고 한동안 안 올라 오더니 다시 침대에 올라와 안기기도 하고 이제 밥만 잘 먹고 좋아지면 천천히 다시 항암 시작해보자 준팔아. 힘내 준팔아. 잘 해낼 거야♥"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준팔이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통해 준팔이를 향한 배다해의 애정을 느낄 수 있다.

배다해는 2021년 11월 페퍼톤스 이장원과 결혼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