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필립 /사진 = 나우엔터테인먼트
배우 최필립 /사진 = 나우엔터테인먼트


배우 최필립(43)이 둘째 아들 도운 군이 소아암 투병 끝 종결됐다고 밝혔다.

최필립은 4일 밤 환하게 웃고 있는 가족사진을 올리며 "2022년 6월 저희 둘째 도운이가 소아암 진단을 받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담당 교수님으로부터 종결 소식을 받았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가족은 이 어려운 상황에 대한 판단을 미루기로 했었습니다"라며 "그러나 세 번의 전신마취 수술과 여섯 번의 항암치료의 과정 속에서 우리가 늘 강건하게 이 상황을 마주하지만은 못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최필립
/사진 = 최필립
"이 일을 우리의 인생에 축복으로 기억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려고 한다"는 최필립은 "도운이가 종결을 했지만,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은 것은 지금 이 시간에도 많은 아이들이 아파하고 그 가족들이 애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입니다. 소아암 환우들과 그 가족들을 위하여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해 보려 합니다. 그리고 늘 함께 기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2017년 9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한 최필립은 2019년 딸을, 지난해 2월 아들을 품에 안았다.

이하 최필립 글 전문

2022년 6월 저희 둘째 도운이가 소아암 진단을 받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담당 교수님으로부터 종결 소식을 받았습니다.

부모로서 이 아이를 위해 할 수 있는 건 이 상황을 받아들이는 ‘태도’ 뿐이었습니다. 우리 가족은 이 어려운 상황에 대한 판단을 미루기로 했었습니다. 물론 너무나 아프고 힘든 시간이지만, 이 일에 대한 평가는 우리가 천국 가기 전에 내릴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 일을 주님이 허락하신 이유가 있을 거다. 그 믿음으로 지금까지 지내온 듯합니다.

그러나 세 번의 전신마취 수술과 여섯 번의 항암치료의 과정 속에서 우리가 늘 강건하게 이 상황을 마주하지는 만은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때마다 실체로 보여주시는 기적 같은 표적, 주님의 말씀, 주님의 은혜로 지금까지 한걸음 한걸음 우리 네 가족 손잡고 걸어온 듯 합니다.

아이가 아픈 것은 분명 어려운 상황이나, 그 안에서 우리가 주님을 뜨겁게 만났기에 고난만은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이 일이 우리의 인생에 축복으로 기억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려고 합니다.

도운이가 종결을 했지만,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은 것은 지금 이 시간에도 많은 아이들이 아파하고 그 가족들이 애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입니다.

소아암 환우들과 그 가족들을 위하여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해 보려 합니다. 그리고 늘 함께 기도하겠습니다.

이 시간 동안 너무 잘 이겨내온 우리 리틀 히어로 도운아, 정말 고맙고 축복해. 아직 네 살밖에 안된 우리 첫째 도연아 모든 상황을 이해하고 견뎌줘서 너무 고맙고 사랑해.

마지막으로 모든 순간, 가장 큰 버팀목이 되어준 너무나 사랑하는 내 아내 권은혜 앞으로 우리 가정이 온전히 주님께 내어드리는 가정이 되도록 함께 기도하자.

#소아암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