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억 기부' 이승기, 감사패 받았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서울대어린이병원에 20억을 기부하고 받은 감사패를 공개했다.

이승기는 지난 29일 서울대어린이병원을 찾아 20억 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서울대어린이병원은 이승기의 마음을 감사하게 받고 그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승기는 감사패 사진을 공개했다.

이승기의 후원금은 입원 중인 어린이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병실 과밀화를 해소하고 노후화된 설비를 개선하는 데 사용된다. 또한 후원인의 뜻을 기릴 수 있도록 개선된 병동 일부는 '이승기 병동'으로 명명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승기는 "다시 찾은 돈이기에 보다 의미있는 곳에 쓰고 싶었다. 직접 현장을 찾아 제 눈으로 열악한 현실을 살폈다"면서 "환아 및 환아 가족분들께 작은 위안이 되기를 바라며, 더 나은 환경에서 아픔을 이겨내고 일상을 다시 찾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