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에스앤코
/사진제공=에스앤코


배우 조승우를 비롯해 최재림, 김주택, 전동석이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한국어 공연에 나서는 소감을 밝혔다.

최근 '오페라의 유령' 측은 캐스팅 라인업을 발표했다. 조승우, 최재림, 김주택, 전동석을 비롯해 모든 주역들이 무대에 오르게 된 소감을 전했다.

먼저 조승우는 "우연처럼 다가와 준, 그리고 기회를 준 작품과 앤드루 로이드 웨버 선생님께 감사함을 느낀다.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청소년 때 소설과 초연 '오페라의 유령'인 마이클 크로포드의 OST로 처음 접하고 느꼈던 이 작품의 감동을 다시 한번 되짚어 보고 싶고, 가장 기본의 영감으로부터 시작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뮤지컬 배우로 20년 이상을 무대에 서 왔는데 유령 역으로 언제 다시 가면을 쓰고 연기할 수 있겠는가. 이 기회를 소중히 생각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에스앤코
/사진제공=에스앤코
최재림은 "남자 뮤지컬 배우로서 꿈의 배역으로 꼽히는 유령 역을 가장 준비가 된 시점에 맡게 되어서 너무나 감동적이다. 전공이 성악인 것에 비해 세미클래식 장르의 모습을 보여드린 적이 없기도 해 여러모로 감사하고 욕심나는 기회"라며 "최선을 다해 준비해서 관객분들에게 최고의 '오페라의 유령'을 선사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김주택은 "언젠가 뮤지컬 무대에 서게 된다면 나의 음악을 가장 잘 표현해줄 '오페라의 유령'이 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이뤄지게 되었다"며 "지금 설렘과 부담 모두가 혼재되어 있다. 나에게 새로운 도전이자 뮤지컬 관객들에게는 여러 의미로 소중한 작품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올해로 저 역시 데뷔 13년을 맞는데 그간 오페라에서 갈고 닦은 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전동석은 "처음 봤을 때, 작품의 웅장함에 압도되었다. '오페라의 유령'은 무언가의 끌림이 있었고 데뷔 때부터 너무나 하고 싶었던 작품이자 역할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체 언제쯤 올까 막연히 기다렸는데 긴 시간이 지나서 찾아와주어서 너무나 행복하다"고 했다.

크리스틴 역에는 손지수, 송은혜가 맡는다. 손지수는 "17세에 처음 본 순간부터 언젠가 크리스틴처럼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는 꿈을 꿨었는데, 무척 영광이고 기쁘다. 앞으로 크리스틴으로 살아갈 생각에 벌써 마음이 두근거린다"고 말했다.

손지수는 "밀라노에서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로 데뷔할 때 크리스틴처럼 커버에서 주역으로 데뷔해 'Think of Me'가 마치 나의 이야기와도 같다. 인생 작품이 되길 바라며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에스앤코
/사진제공=에스앤코
송은혜는 "'오페라의 유령'을 알고 난 뒤부터는 ‘크리스틴을 해볼 수 있다면 죽어도 여한이 없을 것’이라고 말하고 다녔을 정도로 이 작품을 사랑한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브래드 리틀 배우와 'The Phantom of The Opera' 듀엣을 한 직후 오디션 공고가 올라온 것 자체가 운명 같다. 언제 올지 모르는 이 작품에 크리스틴으로 참여하게 되어 정말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했다.

'오페라의 유령'은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명작이다. 전 세계 17개 언어, 188개 도시, 1억 4500만 명 이상의 관객이 관람, 7개의 토니상과 4개의 올리비에 상을 포함한 70여 개의 주요 상을 받은 역사상 가장 화려하고 성공한 작품이다.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채 오페라 하우스 지하에 숨어 사는 천재 음악가 오페라의 유령과 프리 마돈나 크리스틴 그리고 크리스틴을 사랑하는 귀족 청년 라울의 가면 속 감춰진 러브 스토리이다.

한국어 공연은 오는 2023년 3월 30일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부산 한국어 초연으로 막을 올리며 이어 7월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