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김소영, 운동 포기하더니 후회 중 "3kg 빠졌지만 쇠약해졌다"


방송인 김소영이 일상을 공유했다.

김소영은 29일 "지난주부터 인바디 설명을 조금씩 하고 싶었는데, 숫자가 마음에 안 들어 차일피일 미뤘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부끄럽지만, 나의 운동 전/후 3개월 인바디 결과. 지난 작년 7월부터 9월 주 2회 PT를 하다가 운동을 그만둔 지 3개월이 되었다. 당시 이사도 가야하고 마음이 너무 바빠 운동부터 포기했는데 지금은 엄청나게 후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소영은 "한창 운동 꾸준히 했던 올해 여름 체중은 55.1kg 골격 근량은 21.3kg 체지방량은 15.5kg 체지방률은 28.1% (이때도 어마어마함)"이라며 "운동을 그만두고 3개월 만에
체중은 51.8kg 골격근량은 19.8kg 체지방량은 14.9kg 체지방률은 28.7% (30% 고지가 머지않았다 으악)"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체중만 보면, 살이 3kg 나 빠졌다고 좋아할 수 있지만 체성분을 보면, 대부분 골격근량이 줄어든 걸 볼 수 있다. 나의 결론은 3개월간 쇠약해졌다는 것이다. 힘도 없어지고 더 피곤해지고 감기도 자주 걸렸다"고 했다.

김소영은 "나는 19년부터 인바디를 재 왔기에 사실 체지방률이 27 아래로 떨어져 본 적이 없는데, 새해에는 체중과 상관없이 골격근량을 높이고, 체지방률은 낮춰보고 싶다! 오늘 하루도 파이팅합시다"고 전했다.

김소영은 2017년 방송인 오상진과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