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현경, 집에서 멍 때리며 겨울 잠만 잤나…두 달만 근황→핑크 공주님 변신


배우 엄현경이 근황을 전했다.
엄현경, 집에서 멍 때리며 겨울 잠만 잤나…두 달만 근황→핑크 공주님 변신
엄현경은 29일 "너무 오랜만이죠? 겨울잠이란..저는 잘 지내고 있어요"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1년이 이렇게 지나가네요! 2023년에는 올해보다 더 행복한 일만 가득하길 우리 모두 기도해요(나 핑크 많이 좋아하네)"라고 덧붙였다.
엄현경, 집에서 멍 때리며 겨울 잠만 잤나…두 달만 근황→핑크 공주님 변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엄현경의 모습이 담겼다. 엄현경은 흰 터틀넥을 입고 분홍색 재킷과 스커트를 착용해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엄현경은 올해 종영한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 출연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