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정'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정' 영상 캡처


방송인 강수정이 시험관 시술로 어렵게 아들을 낳았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강수정'에는 '한국에서 홍콩 찍고 일본 갔다 왔어요~'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강수정은 강남역에 위치한 일본 라멘 가게를 방문했다. 그는 "제가 지금 라멘을 먹으러 왔다. 또 일본에서 살았던 적이 있어서 제가 한 라멘한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정'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정' 영상 캡처
강수정이 주문한 건 반숙을 추가한 시오라멘이었다. 강수정은 "반숙 계란 추가했다. 일본 라멘집에서 라멘 시킬 때 빠지지 않는 반숙 계란. 안에 노른자가 약간 쫀득하게 돼 있는 그거 꼭 넣어줘야 한다. 시오라멘에 라임 하나 꼭 넣어줘야 한다. 나는 왜 넣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강수정은 일본에서 어떻게 지냈을까. 그는 "그 당시에 제가 있을 때는 한류가 진짜 좋았다. 한류 완전 폭발일 때였다. TV 틀면 한국 드라마 밖에 안 나왔다. 그때 한류 스타들이 다 나왔다. 배용준 님을 시작으로 원빈, 현빈, 이병헌 님 3대 천왕해서 장동건 님까지 콘서트 했다"고 설명했다.

강수정은 2009년에서 2010년까지 일본에서 살았다고. 강수정은 "김연아 선수 금메달 땄을 때"라면서 "완전 옛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병헌과 함께 같은 비행기를 탔던 경험을 들려줬다.

강수정은 "그때 비행기가 만석이라서 이병헌 님 혼자밖에 못 타는 거였다. 그때 안면은 있었다. 그분이 혼자 매니저분도 안 계시고 혼자 계셨다. 자리가 한 좌석 있어서 겨우 타셨다. 내 건너편에 앉으셨다. 안쓰러워 보이시더라. '괜찮으세요?', '안녕하세요?'라면서 말했다. 그때는 마스크 끼기 전이었다. 내려서도 혼자 가야 하니 얼마나 안쓰럽냐?"고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정'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정' 영상 캡처
또한 "제가 이쪽이라면서 모셔다드렸다. 그랬더니 일본 사람들이 저를 스타일리스트로 알더라. 같이 어디까지 갔다. 짐 찾는 데까지 가서 기분 좋았다. 그들도 다 나이가 들었네"라고 했다.

강수정은 "그때가 더 좋았느냐?"라는 물음에 "지금이 더 좋다"고 답했다. 강수정은 "그때는 아기가 없었다. 그때 아기 낳고 싶은 생각이 없었지만 제가 아기를 힘들게 낳지 않았나. 어렵게 낳았기 때문에 또 그 중간이 있으면 너무 힘들 거 같다"고 털어놨다.

강수정은 "제가 성격이 좋아서 이겨냈다. 정말 긍정 마인드로 이겨냈다. 그 한명을 낳기가 얼마나 힘드냐. 이게 제로(0)에서 원(1)으로 가는 게 아예 없는 사람이 1까지 가기가 너무 힘들더라. 안 해본 사람은 모른다. 남자들은 모른다. 남자들은 비디오만 보면 된다. 여자들은 주사를 미친 듯이 찌른다"고 말했다.

강수정은 "저는 다시 하기 싫었다. 우리 남편도 됐다고 했다. 이제 하지 말자고 했다. 하나만 있으면 된다고 한다. 요즘 비행기 값이 이렇게 비싸도 우린 여행 갈 수 있다. 하나밖에 없으니까"라며 웃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