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子 서울대 보낸' 정은표, 병원서 크리스마스 호캉스 "반성하는 시간"


배우 정은표가 일상을 공유했다.

정은표는 27일 "크리스마스 오후에 입원해서 나름의 호캉스를 보내고 퇴원을 기다리는 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몇 년 전에 쇄골이 골절되어 철심으로 연결했었는데 몸이 힘들면 거기가 제일 먼저 피로가 와서 제거 수술 했어요"라고 덧붙였다.

정은표는 "덕분에 혼자 조용히 올 한해를 반성하는 시간을 보냈네요~더 겸손하고 더 열심히 살겠다는 다짐도 해봅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면회하러 온 훤이가 유리창 너머로 울면서 인사 하는데 이게 또 짠하네요~ 심각한 수술 아니니 걱정 안 해도 됩니다ㅎㅎ모두들 연말 잘 마무리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셔요~~^^"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은표의 모습이 담겼다. 입원부터 퇴원을 기다리는 그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정은표는 2022년 12살 연하 김하얀 씨와 결혼,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