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이혜원
/사진 = 이혜원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과 이혜원이 단란한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이혜원은 "꾸러기"라고 적고 가족 사진을 공개했다. 아들 안리환 군이 찍은 이 사진에서 안정환과 이혜원은 나란히 붙어 카메라를 응시했다. 엄마와 아빠를 고루 닮은 안리원은 긴 생머리를 자랑하며 미소 지었다. 안리환 군은 얼굴이 반만 나왔다.

최근 안리원은 미국 명문대인 뉴욕대에 합격한 소식이 전해졌으며, 안리환은 최근 미국 뉴욕 카네기 홀에서 최연소 트럼펫 연주자로 무대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이들은 자신만의 진로를 확실히 정하고 최선을 다해 성과를 이뤄낸 것에 박수받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