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프루프'·'필터' 팬들 열광시킨 마성의 고혹적 눈빛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고혹적인 마성의 눈빛으로 팬들의 심장을 다시한번 휘어잡았다.

최근 멕시코 유명 연예매체 ‘소니카(Sónica)’는 “지민의 고혹적인 눈빛은 사진만으로도 모두를 떨리게 한다”라는 제목의 특집기사에서 누구라도 매료시킬 수 있는 눈빛이 돋보이는 5장의 사진을 통해 지민의 치명적 매력을 집중 조명했다.

매체는 지민을 팀내에서 여성들을 사로잡는 끼가 가장 많은 멤버 가운데 한 명으로 꼽아 “팬들에게 가장 핫한 멤버를 묻는다면 아마도 지민의 이름을 말할 테고, 그가 밴드에서 가장 잘생기고 매혹적인 멤버 중 한 명이라고 선언하는 것은 정상”이라며 먼저 ‘Proof’ 콘셉트 포토 속 지민을 소개했다.

어두운 푸른색 조명 아래 레이저 광선이 비춰진 ‘Proof’ 콘셉트 포토의 클로즈업 사진에서 진지한 표정을 하고 있는 지민에게 “의심의 여지없이 그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고혹적인 모습임에 틀림없다”라고 확신했다.

이어 이너웨어 없이 재킷만 걸친 위버스 매거진 포토는 "바로 그 순간, 수 천명의 마음을 녹이는 고혹적인 눈빛을 뽐냈다''라고 전했으며 지민은 공개 당시 날 것 그대로의 섹시 몸매, 이와 대조적인 순수한 소년미가 담긴 오묘한 눈빛으로 전 세계 SNS를 강타한 바 있다.

다음으로 ‘‘엄청난 콘셉트로 팬덤 전체를 무너뜨린 또 하나의 작품’’이라며 52개국 실트 점령이라는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던 ‘시즌 그리팅 2022’ 속 반짝이는 것을 좋아하는 섹시 ‘Alley Cat’으로 분한 지민을 꼽아 “고가의 보석만이 아니라 뇌쇄적인 눈빛으로 팬들의 한숨을 훔치기도 했다”고 표현했다.

또 팬들이 가장 열광했던 지민의 모습 중 하나로 ‘Butter’ 뮤직비디오에서 무지개색 헤어스타일로 변화를 추구한 지민의 사진을 소개하고 “노란색 틴트 선글라스를 착용했지만 이 ‘Serendipity’ 가수의 고혹적 눈빛을 완벽하게 담아냈다”며 신비로운 무지개와 같은 지민의 매력을 강조했다.

지민의 솔로곡 ‘Filter’ 무대에 대해서는 “지민이 무대를 하면서 마땅히 고혹적인 눈빛을 던질 만하다. 안무 자체만으로도 군침을 흘릴 정도인데 지민의 표정을 보면 그에게 기도하고 싶어진다”라며 팬 못지않은 진심어린 칭찬으로 마무리했다.

매체에서는 “이 사진들은 지민이 가장 고혹적인 모습으로 모두를 사로잡았던 순간 중 일부일 뿐”이라고 전했으며 팬들은 2분만에 솔드아웃된 개인 포토북 ‘ID: Chaos’에서의 모습이 포함되지 않아 아쉬워하면서도 매혹적인 지민의 눈빛에 뜨겁게 열광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