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일처다부제 아닌가"…'연 매출 300억 닭발 사장' 김호중에게 1억 쓴 사연 ('진격의 언니들')


극과 극 사연을 지닌 이들이 '진격의 언니들'을 찾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진격의 언니들–고민 커트 살롱'에는 김호중과 함께 사는 부부와 변태로 오해받는 사연자가 출연했다.

이날 남편은 "아내가 다른 남자에게 푹 빠져서 지금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사연을 시작했다. MC들의 심각한 반응에 사연자는 "성악가이자 트로트 가수"라며 운을 띄웠고 MC들은 바로 "보라색 보니까 알겠다"며 가수 김호중을 지목했다.

이어 남편은 "김호중을 따라다니면서 아내가 쓴 돈이 3년간 1억원 정도 된다"고 전해 MC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다만 남편은 "아내가 연 매출 약 300억원인 닭발 식품 사업으로 번 돈 중 쓰는 것"이라고 덧붙였고, 김호영은 "1년 매출 300억원이면 덜 썼다"며 부인을 옹호했다.
[종합] "일처다부제 아닌가"…'연 매출 300억 닭발 사장' 김호중에게 1억 쓴 사연 ('진격의 언니들')
이 부부의 집안 곳곳을 장식한 김호중의 굿즈와 사진에 박미선은 "세 명이 사는 기분이겠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남편은 "여기가 일처다부제 아닌가"라고 호응했다.

아내를 위해 직장에까지 보라 옷을 입고 ‘보라돌이’로 다닌다는 그는, “아내가 그간 몸이 편치 않았는데 김호중의 팬이 된 이후로 정신도 건강도 좋아졌다”며 반기기도 했다.
[종합] "일처다부제 아닌가"…'연 매출 300억 닭발 사장' 김호중에게 1억 쓴 사연 ('진격의 언니들')
[종합] "일처다부제 아닌가"…'연 매출 300억 닭발 사장' 김호중에게 1억 쓴 사연 ('진격의 언니들')
사연자를 위해 가수 김호중이 깜짝 영상편지를 보냈다. “저의 음악을 좋아해 줘서 고맙다”는 김호중의 말에 ‘열혈 아리스(김호중 팬클럽)’인 아내는 기쁨으로 오열했다.

세 번째로는 ‘변태 커플’로 오해받는다는 사연자들이 등장했다. 성인용품 브랜드의 CEO와 디자이너라고 밝힌 그들은 "저런 일을 하는 사람들은 개방적이고 문란할 것이다"라는 오해를 산다며 곤란하다고 전했다.
[종합] "일처다부제 아닌가"…'연 매출 300억 닭발 사장' 김호중에게 1억 쓴 사연 ('진격의 언니들')
사연자는 "공유 오피스에서 일하고 있으면 사람들이 통창으로 보이는 작업 환경을 이상하게 쳐다본다"는 고민을 이야기했다. 그렇지만 이들은 "성인용품 시장에선 일본이 원래 앞서가는데,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이제 한국 제품이 일본을 추월한다는 후기를 받고 있다"며 자부심도 드러냈다.
[종합] "일처다부제 아닌가"…'연 매출 300억 닭발 사장' 김호중에게 1억 쓴 사연 ('진격의 언니들')
[종합] "일처다부제 아닌가"…'연 매출 300억 닭발 사장' 김호중에게 1억 쓴 사연 ('진격의 언니들')
장영란은 "셀럽이 먼저 움직여야죠. 같이 가자 호영아"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이를 들은 김호영은 몇 초간 침묵하다 웃으며 "날 잡아요"라고 약속을 잡아 코믹한 상황이 펼쳐졌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