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살 연하♥' 신현준, 카X질 하던 정준호와 바뀌었다…"유쾌 상쾌 통쾌"


배우 신현준이 절친 정준호와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신현준은 21일 "인친 여러분 충고대로 준호랑 똑같이 해보았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유쾌상쾌통쾌입니다 #인친여러분사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신현준과 정준호의 모습이 담겼다. 신현준은 휴대 전화를 쳐다보고 있고, 정준호는 머리에 리본과 손에는 부케를 들고 있는 모습.

앞서 신현준은 "사람 불러놓고 계속 카X질만 한다. 이번엔 안 나가야지, 안 나가야지 다짐했건만, 사랑하는 딸내미까지 데리고 나왔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신현준은 딸 민서를 데리고 정준호와 만났지만, 정준호는 두 사람으로부터 살짝 떨어진 곳에 앉아 휴대 전화만 봤다고. 이번엔 신현준과 정준호의 모습이 뒤바뀌어 시선을 끈다.

신현준은 12살 연하의 첼리스트와 2013년 결혼,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