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사진=텐아시아 DB
김영철 /사진=텐아시아 DB


방송인 김영철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과의 경기를 마친 '캡틴' 손흥민과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향해 격려했다.

김영철은 6일 "너의 눈물, 마스크, 나이스한 매너 가끔 보여주는 너의 익살. 그동안 잘했고 우린 즐거웠고. 행복했다"고 적었다.

이어 "처음으로 경기가 끝나고 일하러 나가는데 신이 나지 않을 거 같아.. 가기 싫은? 기분이 잠깐 들었지만 그래도 힘을 내서 해야지"라고 덧붙였다.

김영철은 "다시 생각해보니 16강을 이루어냈는데… 브라질이 넘 잘해서 그래! #손흥민 그리고 우리 국가대표 모두 굿잡 굿잡 #goodjob"이라고 했다.

또한 "가나를 이긴 우루과이를 이긴 포르투갈을 이긴 #대한민국 아닌가!!!"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