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투병' 서정희, 대만 도착 후 신났네…어깨가 저절로 덩실덩실


방송인 서정희가 일상을 공유했다.

서정희는 30일 "아픈 사람 맞아요? #걸어서환장속으로 오랜만에 인사드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3대 모녀가 대만 다녀올게요. 감사합니다. 건강이 어떨지 걱정이지만 좋은 생각만 하기로 했어요"라고 덧붙였다.
'유방암 투병' 서정희, 대만 도착 후 신났네…어깨가 저절로 덩실덩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만 공항에 도착한 서정희의 모습이 담겼다. 서정희는 모자, 선글라스,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지만 신난 듯 보인다. 그는 남다른 패션 센스를 자랑하기도.

앞서 서정희는 딸 서동주, 어머니와 함께 대만으로 여행을 다녀온다고 알렸다. 서정희는 딸, 어머니와 함께 대만 여행을 시작한다.

서정희가 대만 여행에 나선 건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에 합류했기 때문. '걸어서 환장 속으로'는 사연을 지닌 스타 가족의 드라마틱한 여행기를 담는다.

서정희는 올해 4월 유방암 초기 진단받고 수술받았다. 현재 항암 치료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