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원♥' 배다해, 반려묘 암 선고 받았다 "항암치료 시작"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반려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다해는 21일 "이제 16세에 접어든 우리 노묘 준팔이. 지난달 미간이 동그랗게 부어오르는 증세를 보여 병원에 다녀왔고, 가슴 아프게도 비강 림프종이라는 이름의 암 선고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전이도 없고 아직 광범위하게 진행된 상태가 아니기도 하고, 나이가 나이이니만큼 너무 힘든 치료보다는 약물과 주사로 항암치료를 시작해보기로"라고 덧붙였다.

배다해는 "이번 주부터 일주일 한 번씩 치료를 진행해야 하는 준팔이. 힘내자. 아직 우다다도 하고 밥도 조금씩이지만 잘 먹고 있으니 지금처럼만 힘내서 우리 곁에 오래오래 더 있어 줘 제발"이라고 바랐다.

또한 "최선을 다해 돌볼게. 우리도 힘 내볼게!!! 같이 해보자!!! ♡"라고 전했다.

배다해는 지난해 11월 페퍼톤스 이장원과 결혼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