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지영, 쇼호스트 김형균과 협의이혼서에 사인 "남편 죽겠다 싶어 이혼 결심" ('뜨겁게 안녕')


배우 민지영이 남편인 쇼호스트 김형균과 협의이혼서를 썼다고 고백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N '뜨겁게 안녕'에서는 민지영, 김형균 부부의 짠한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은지원은 ‘하이바이 박스’에 담긴 서류를 본 뒤 "협의이혼서야”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유진은 "진짜예요?"라고 물은 뒤 "신청서를 아직 제출하진 않은 것 같다. 여기 갖고 와서 아름답게 마무리를 하고 싶은 것 같다. 다시 잘해보고 싶어서 여기 오는 것 아니겠나"라고 추측했다.
민지영, 쇼호스트 김형균과 협의이혼서에 사인 "남편 죽겠다 싶어 이혼 결심" ('뜨겁게 안녕')
민지영, 쇼호스트 김형균과 협의이혼서에 사인 "남편 죽겠다 싶어 이혼 결심" ('뜨겁게 안녕')
이들 앞에 남편 김형균과 등장한 민지영은 "(협의이혼서를) 대신 제출해 주셔도 감사하다. 올해 8월초 합의 하에 사인을 한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민지영은 "남편이 먼저 죽겠다 싶어 이혼을 결심했다. 너무 사랑해 놔주고 싶다"라며 눈물을 펑펑 쏟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남편 김형균 역시 "협의이혼서에 사인하니 아내가 안아줬다"라고 밝혀,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더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