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맘' 현영, '학비만 6억' 국제학교 재학 딸 오디션에 더 떨었네


방송인 현영이 일상을 공유했다.

현영은 10일 "요즘 밤잠이 한 번에 쭉 자야 하는데 중간에 자꾸 일어나서 큰일이에요. 다시 자야 하는데 잠이 안 오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어제는 우리 딸이 너무 하고 싶어 하는 학교 뮤지컬 오디션 날이었어요. 다은이보다 제가 더 떨려서 진짜 오디션 보는 동안 기도를 얼마나 했는지 몰라요. 이런 게 엄마 마음인가 봐요"라고 덧붙였다.

현영은 "그리고 저 21살 때였죠. 울 엄마가 슈퍼 모델 선발대회 날 대회장 밖에서 기다리실 때 시험 끝나고 나왔을 때 그저 '잘했다 잘했다…' 말만 되풀이하셨던 그 마음을 진정으로 이해하던 날이었습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왜 자꾸 가을이라 그런지 다은이를 보고 있으면 저 어렸을 때 엄마랑 추억들이 생각이 나네요. 주말에 엄마 뵈러 가야 하겠어요. 아, 이제 다시 전 굿 점하러 가볼게요"라고 전했다.

현영은 2012년 금융업에 종사하는 비연예인과 결혼해 슬하에 딸과 아들을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