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민경, 손가락에도 혀가 있나 "손끝으로 걸쭉함이 느껴져" ('맛녀석')


개그우먼 김민경이 시각과 촉각으로 '맛 박사' 면모를 과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iHQ '맛있는 녀석들'은 가을 별미 특집으로 꾸몄다.

이날 '맛있는 녀석들' 멤버들은 첫 가을 별미 맛집으로 추어탕 전문점을 찾았다. 아쉽게도 '한 입만'의 주인공은 김민경. 하지만 김민경은 추어탕을 보는 것만으로도 "고추장 베이스냐"면서 단숨에 특징을 잡아냈고, "뼈가 안 씹힐 거 같다", "밑에 건더기가 푸짐하다" 등 리액션과 전문 지식을 뽐내며 활약을 이어갔다.

김민경은 그릇에 대해서도 "이 용기가 따끈한 온기를 오래 가도록 해준다"고 세심하게 ‘먹팁’을 집어 주는가 하면, 추어탕은 "추어탕만의 매력이 있어서 가을만 되면 찾는 분들이 있다. 몸 안의 열을 쫙 올려주는 게 있다"고 말했다.

특히 "추어탕은 걸쭉하게 밥을 말이 먹는 게 더 맛있다”는 '맛팁'을 전수하면서 제피 가루를 처음 맛보는 홍윤화에게 "살짝 넣어 먹어보고 더 추가하면 된다"고 조언도 해줬다.

김민경은 심지어 수제비가 더해진 추어탕이 등장하자 "손끝으로 걸쭉함이 느껴진다"면서 추어탕 향기에 힐링을 느끼는 ‘추어탕 테라피’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경의 팁은 계속해서 이어졌다. 그는 "두부와 애호박을 넣어서 계속 끓이면 잘 어울릴 거 같다"고 제안했고 맛보지 않아도 함께 식사를 하는 것과 같은 활약을 펼쳤다.

김민경은 이후 방문한 꽃게닭볶음탕 전문점에서 오직 손끝만으로도 꽃게 튀김을 알아채 감탄은 안겼다.

시식 후엔 "무조건 밥을 비벼 먹어야 하는 양념"이라고 설명하면서 식욕을 자극했다. 또한 그는 닭고기 살과 감자를 으깬 후 밥과 비벼 먹는 팁을 전하면서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