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2022년 '킹 오브 케이팝'…4년 연속 1인자 'JIMIN's World'


방탄소년단 지민이 4년 연속 K팝 황제의 자리에 올라 명실공히 K팝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굳건한 위상을 떨쳤다.

10월 31일 마감한 글로벌 팬투표 웹사이트 ‘킹 초이스(King Choice)’의 ‘King Of Kpop 2022’ 투표에서 지민이 총 460만 7704표중 179만 2444표를 받아 1위에 등극했다.

이로써 지민은 2019년부터 2022까지 4년 연속으로 변함없이 K팝 1인자의 자리를 지키며 적수없는 ‘K팝 프론트맨’의 독보적 인기를 입증했으며, 지난 2019년 영미권 사전 사이트 ‘어반 딕셔너리(Urban Dictionary)’에 ‘King Of Kpop’으로 등재되어 명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지민은 글로벌 대중들이 “K팝은 몰라도 지민은 안다”고 말할 정도로 세계적 인지도와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시애틀 타임즈에 ‘Jimin’s Kpop Band’라는 십자말풀이 힌트가 등장하는가 하면 아이하트라디오 ‘징글볼’ 출연 당시 ‘Jimin and the group’으로 소개될만큼 팀과 K팝을 대표하고 있다.

또 2016년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TIME) 선정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가수'에서 개인으로 세계 1위에 올라 데뷔 3년만에 K팝의 위상을 높였으며 2018년 영국 가디언지가 발표한 '역대 가장 위대한 보이그룹 멤버'에 팀 내 유일, 아시아 아티스트로는 단 2명 중 한 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민은 10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로 45개월 1위의 전무후무한 대기록을 세운 K팝 종주국 한국과 영미권을 중심으로 세계 전역에 파급력을 발휘하고 있으며 현재는 존 레논, 마이클 잭슨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상징성의 K팝 그 자체로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