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검승부' 스틸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
'진검승부' 스틸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


KBS 2TV 수목드라마 '진검승부'가 9, 10회를 앞두고 '궁금증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했다.

'진검승부'는 부와 권력이 만든 성역, 그리고 그 안에 살고 있는 악의 무리들까지 시원하게 깨부수는 '불량 검사 액션 수사극'이다. 지난달 27일 방송된 8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5.6%, 수도권 시청률 5.7%, 분당 최고 시청률은 6.7%까지 오르며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8회 연속으로 수목극 1위 자리를 수성했다.

'진검승부' 8회에서는 진정(도경수 분)이 이장원(최광일 분)이 보관하고 있던 MP3로 인해 살해됐으며, 자신을 칼로 찔러 피습한 서현규(김창완 분)의 비서실장 태형욱(김히어라)이 범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담겼다. 서사의 중요한 변곡점을 맞게 될 '진검승부' 9, 10회의 궁금증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 도경수, 김히어라의 공격으로 위기…어떻게 벗어났을까

지난 8회 엔딩에서는 진정이 이장원 차장검사 살해범이자 자신을 칼로 찌른 태형욱에게 공격을 당해 점점 의식을 잃어가면서, 최악의 '절체절명 위기'에 처했다. 극중 진정은 박재경(김상호 분)이 갖고 있던 이장원의 MP3를 발견했고, 박재경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이장원의 MP3를 가지고 태형욱을 만나러 갔던 상황. 목검을 든 진정과 칼을 들고 달려든 태형욱이 살벌한 격투를 벌인 가운데, 진정은 칼을 놓친 후 옥상으로 향한 태형욱을 뒤쫓다 태형욱에게 공격을 당해 위기에 봉착했다. 공개된 9, 10회 스틸 속에서는 진정이 심각한 표정으로 수사를 진두지휘하며 화이트보드 앞에 나선 모습이 포착됐다. 과연 진정은 정신이 혼미해진 위기에서 어떻게 벗어났을지 주목된다.

◆ 이세희, 강렬한 눈빛 장착…공조에 이어 고군분투 활약

신아라(이세희 분)는 진정과 공조, 든든한 조력자로서 활약하고 있다. 중요한 증인인 부검의 정재훈(배제기 분)을 잡기 위해 불법도박장에 잠입하는가 하면 '진정 패밀리'의 계획에 동참하며 지검장 김태호(김태우 분)의 체포에 일조했다. 8회에서 신아라는 태형욱이 알리바이로 제출한 피트니트센터 CCTV 영상이 조작이라는 것을 단번에 캐치해냈다. 또한 태형욱의 차량 번호까지 몰래 기록해 두는 등 발군의 실력을 발휘해 진정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9, 10회에서는 신아라가 강렬하고 날카로운 눈빛을 번뜩이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살펴보던 신아라가 신중하게 발걸음을 옮기는 모습은 신아라가 또 한 번 매진하는 수사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 하준, 김창완과의 독대 후 여유로운 미소를 띤 반전 행보

지난 8회에서 오도환(하준 분)은 서현규를 만나러 갔다가 서지한(유환 분)이 돌리고 있는 '피젯스피너'를 목격했다. 유진철(신승환 분)이 건넸던 박예영 살인사건 관련 블랙박스 영상에서 박예영의 집으로 들어가고 있는 인물이 돌리고 있는 피젯스피너와 동일한 물건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오도환이 이를 놓치지 않고 블랙박스 영상 속 서지한의 사진을 찍어 서현규에게 보내버렸던 것. 이어 오도환이 허름한 식당에서 칼국수를 먹고 있는 서현규 바로 맞은편에서 예의바른 자세로 앉아있는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드높였다. 이와 관련 9, 10회에서는 오도환이 서현규와의 독대 후 여유만만한 미소를 띠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환한 웃음으로 반전 면모를 드러낸 오도환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9, 10회에서는 예상치 못했던 반전 속에 도경수-이세희-하준 간의 변화된 관계성과 얽히고설킨 내막이 밝혀지게 될 것"이라며 "격변의 서사가 이어질 '진검승부' 9, 10회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