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립♥'박현선, 청담동 12중 추돌사고 목격..."가슴이 쿵쿵 거려요"


인플루언서 사업가 박현선이 '12중 추돌사고'를 목격했다.

박현선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마음은 무겁고 힘들지만 그래도 우리 잘 지내려 노력해야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오늘 촬영하러 다녀왔는데요, 가는 길에 2건의 큰 교통사고를 목격했어요. 또 10분전 퇴근길에 청담 사거리에서 10중 추돌은 될법한 엄청난 사고가 났어요. 바로 제 뒷차까지 엄청난 큰 사고가... 아직도 가슴이 쿵쿵 거려요"라고 전했다.

또 "어제, 오늘 모든 분들 마음이 힘드시고 멍하고 먹먹하시겠지만...우리 모두 정신을 부여잡고 잘 버텨야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오늘 퇴근길도 조심하시고, 각자의 위치에서 우린 또 열심히 살아가고 오늘을 감사하며 기도하고 또 기도하는 하루를 보냅시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후 6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사거리에서 12중 추돌사고가 나 퇴근길 차량 정체가 빚어졌다.

한편 박현선은 지난 2020년 글로벌 IT기업 STG 회장 이수동 아들인 이필립과 결혼했으며 지난 2월 첫 아이를 출산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