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J 케이 채널
사진=BJ 케이 채널


이태원 압사 참사로 많은 이들이 슬픔에 빠진 가운데, 유명 BJ들이 근거 없는 루머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무차별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되는 2차 가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프리카TV 유명 BJ 케이은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된 자신에 대한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30일 케이는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에 "글을 쓰기에 앞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너무 마음이 아프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케이는 "이런 슬픈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쪽지와 게시물을 통해 저에 대해 올라오는 추측성 글을 봤다"며 "저 때문에 많은 인파가 모여 사고가 났다고 글이 올라오고 있다. 그러나 방송을 보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너무 말도 안 되는 말이고 사실이 아님을 알고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 호텔 옆 골목에서 핼러윈 행사를 즐기러 온 인파가 한번에 몰리면서 대형 압사 참사가 났다. 사고 후 온라인 상에서는 "유명인이 다녀간 뒤 사고가 났다", "유명 BJ를 보기 위해 사람들이 몰려들다가 사고가 났다" 등의 루머가 돌았다. 일부 네티즌은 당시 이태원에서 방송을 진행한 케이를 '유명 BJ'로 지목했다.

케이는 "언론에서 '유명인이 술집 방문으로 인하여 인파가 몰렸다'라고 보도됐고, 그 유명인을 저로 지칭하는 분들이 계시던데 방송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술집을 방문한 게 아니고 인파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술집으로 밀려 들어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거기에서 종업원이 현재 밖은 위험하니 나가지 않는 게 좋다고 말씀하셔서 30분가량 건물 내부에 있다가 경찰들의 통제로 거리가 조금 풀렸기에, 건물에서 나와 사고 현장과 반대쪽 골목을 통해서 이태원을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또한 "허위 사실이 너무 심해 아프리카TV 쪽에서도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동선을 요청해 어제 갔던 모든 동선과 시간대를 알려줬다"며 "이것을 보고 사실 파악을 해달라. 다시 한번 이태원 사고 피해자분들과 유가족분들에게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사진=BJ 요원 채널
사진=BJ 요원 채널
일부 BJ들은 이태원에서 방송을 하거나 축제를 즐기던 중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BJ 요원은 이날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에 '여러분'이라는 제목의 공지를 남겼다. 그는 "동료들과 같이 이태원에 다녀왔다"라며 "뉴스나 기사 볼 때마다 그 참사가 일어난 골목에서 제가 있었다는 게 아직도 안 믿기고 충격이 너무 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와 동료 모두 발만 조금 다친 거 말고는 괜찮다. 다들 괜찮으시냐"며 "너무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발에 피멍이 잔뜩 든 요원과 동료가 부상을 입은 모습이 담겼다.

BJ 퓨리는 이태원 압사 참사 당일 현장에서 생방송 진행 중 비명을 지르며 방송을 중단해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 다행히 "공지를 늦게 올리게 되어 죄송하다.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셔서 저도 많이 놀랐다"며 "저와 함께 당시 방송했던 동생, 언니는 모두 무사하고 저 또한 무탈하다"고 안부를 전했다. 그러면서 "걱정해 주시는 건 감사드리지만 피해 유가족분들을 위해서라도 저희에 대한 억측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당시 현장에서 고생해 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리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의 뜻을 표했다.

압사 참사로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들과 하루 아침에 가족과 친구, 소중한 이들을 잃은 유가족들. 안타까운 현실에 모두가 슬퍼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에서 퍼트리는 유언비어는 모두를 더욱 개탄스럽게 한다. '재미'로 퍼다나른 소문에 누군가는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사실 유포를 멈춰야 할 때다.

텐아시아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또한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전합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