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왼쪽), 장윤정 / 사진=텐아시아DB
박수홍(왼쪽), 장윤정 / 사진=텐아시아DB


≪우빈의 연중일기≫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의 기록을 다시 씁니다. 화제가 되는 이슈를 분석해 어제의 이야기를 오늘의 기록으로 남깁니다.

연예인이 한 집안의 기둥이 되는 일은 비일비재하다. 물론 연예인의 벌이와 상관없이 각자 잘 살고 있는 연예인 가족들이 많지만, 연예인의 고백과 드러난 사건들이 '빨대 꽂이'가 된 이가 많음을 짐작할 수 있게 한다.

연예인의 수입은 일반 회사를 다니는 평범한 비연예인과 다르다. 적게는 수 백, 많게는 수 천 만원씩 넘어가는 출연료와 공연 등을 통해 벌어들이는 수익은 하늘의 별과 같다. 큰 힘을 들이지 않고 많은 돈을 쥐다보니 연예인의 수입에만 의존해 기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일부 연예인의 가족은 연예인을 가족이 아니라 ATM으로 봤다. 돈 앞에서 피는 물보다 진하지 않았고, 가족은 남보다 못했다. 이름이 곧 돈이다 보니 연예인의 이름을 걸고 일을 저지르는 가족도 있고, 바쁜 스케줄을 핑계 삼아 뒤로 돈을 빼돌리는 가족도 있었다.

박수홍은 평생 가족을 위해 살았지만 형 박진홍 씨와 그의 가족에게 박수홍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일 뿐이었다. 수십 억을 횡령한 것도 모자라 동생의 목숨을 담보로 훗날의 재산으로 쥐고 있던 형.
사진=MBC '실화탐사대' 캡처
사진=MBC '실화탐사대' 캡처
박진홍 씨는 박수홍이 30년 넘게 활동하면서 번 약 100억 원의 돈을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다. 박수홍의 형수와 조카도 박수홍의 돈으로 호의호식했다. 검찰은 박수홍의 형수가 소유한 부동산 재산 규모가 200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부동산 취득 경위와 자금 출처 등에 대한 소명을 요구했다.

박수홍이 형의 횡령을 알게 된 건 2020년. 코로나로 힘든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를 깎아주려했던 박수홍은 자기 소유인 줄 알았던 건물이 형의 이름으로 된 것을 보고 몇 십년을 속았음을 알게 됐다.

박진홍 씨는 박수홍 이름으로 생명보험을 8개를 들었다. 누적 납입액은 약 14억. 박수홍은 그 중 3개를 해지했고 다른 3개는 보험수익자를 변경했다. 나머지 2개 보험은 친형과 형수가 운영하던 법인 명의라 임의로 손을 댈 수 없어 검찰에 자료를 제출한 상태.
사진=MBC '실화탐사대' 캡처
사진=MBC '실화탐사대' 캡처
박수홍은 지난해 4월 형을 고소했다. 지난 4일 검찰은 대질 조사를 위해 박진홍 씨 부부, 박수홍의 아버지가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박수홍의 아버지는 박수홍을 폭행하고 위협적인 말을 쏟아냈다. 박수홍은 충격으로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다.

박수홍이 친형 가족의 만행을 알게 된 건 꽤 오래전이지만, 가족의 일이기에 대화로 원만하게 풀고자 했다. 하지만 돌아온 건 더 큰 배신과 위협. 처음에는 돈 문제였지만 이젠 목숨을 걱정해야 할 지경까지 이르렀다.

박수홍은 장윤정과 닮아있다. 장윤정 역시 믿었던 어머니와 남동생에게 배신당했다. 그는 2013년 통장을 관리하던 어머니와 남동생이 허락 없이 그가 10년간 번 돈을 모두 탕진하는 바람에 10억의 빚이 있음을 알게 됐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어머나'의 대박 이후 스타덤에 오른 장윤정. 행사의 여왕이라 불리며 수백 억의 부를 축적한 장윤정이었지만, 어머니와 남동생은 무리하게 사업을 진행하다 '장윤정의 재산'을 모조리 날렸다.

장윤정은 가족의 일이기 때문에 없던 돈이라 생각하고 넘어가려고 했다. 하지만 어머니와 남동생은 장윤정에게 싸움을 걸었다. 모친은 언론에 딸을 비난했고, 딸을 비방하는 메일을 뿌리기도 했다.

남동생 역시 "누나가 언론을 잘 갖고 논다", "내가 입 열면 누나 다친다", "누나가 어머니를 죽이려했다"는 등 누나를 협박했다. 장윤정은 어머니와 동생에게 접근 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는 등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장윤정 어머니와 남동생은 장윤정 소속사를 상대로 '딸이 번 돈의 소유권은 내게 있다'고 주장하며 소송까지 걸며 가족 내 법적공방을 시작했다.

장윤정은 남동생을 상대로 빌려준 돈을 갚으라며 3억 원대의 소송을 냈다. 법원은 장윤정의 손을 들어줬고 3억 2000만 원을 갚으라고 선고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힘들었던 장윤정을 지켜준 건 아버지와 예비 남편이었던 도경완. 도경완과 그의 가족은 장윤정의 빚 문제와 가족 문제를 모두 품어줬다. 남에서 가족이 된 도경완과 시댁 식구로 안정을 찾았지만, 장윤정이 첫 아이를 임신했을 때 장윤정의 어머니가 악담을 남기는 등 끔찍한 일은 반복됐다.

박수홍과 장윤정은 믿었던 도끼에 발등을 찍히다 못해 잘린 꼴이었다. 불행 중 다행인건 새로운 진짜 가족이 나타나 이들의 상처를 감싸안았다는 것. 장윤정은 도경완을 만나 행복한 가정을 꾸렸고, 박수홍 역시 23세 연하의 아내를 만나 새 가족을 만나 안정을 찾았다.

박수홍이 진정한 평화를 얻기까진 시간이 필요하다. 내달 7일 첫 공판을 시작으로 길고 긴 싸움이 예고됐기 때문. 더이상 빨대를 꽂지 못할 걸 알게 된 친형 측이 어떻게 나올 지 뻔하게 예상되는 상황. 박수홍은 침묵보다 활발한 활동으로 분위기 전환에 나섰다. 새 가족의 사랑으로 고통에서 벗어난 장윤정처럼 박수홍도 기쁜 날이 가득하길 바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