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14억에서 폭락했다던 김광규의 송도 아파트, '집값' 떨어진 적 없다


배우 김광규의 '아파트 가격 폭락설'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의 가격이 떨어진 적이 없는 것.

27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김광규는 송도 힐스테이트 주상복합 50평(167㎡)에 거주하고 있다. 이 아파트의 최근 거래는 지난 8월. 9억3000만원에 손바뀜이 있었다. 현재 호가는 9억5000만원~10억5000만원 수준이다.

김광규는 이 집을 2021년 경에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시세는 8억원대 중반. 김광규는 이 집을 사서 손해를 본적이 없는 셈이다.

김광규의 아파트가 다양한 평수가 있는 단지였기에 오해가 생겼다. 김광규의 집이 60평대(200㎡)으로 추정됐고, 그에 따라 14억원이라는 낭설이 돌았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김광규의 집값이 걷잡을 수 없이 떨어져 '똥촉을 가진 스타'가 됐다며 글을 올린 후 파생된 것.

김광규 측은 "김광규 씨가 60평대 아파트에 살지 않는 것은 사실"이라며 "구매 가격 등 구체적인 사실은 사생활이라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