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우아한 왕자님 미모로 러블리한 멍뭉미 뿜뿜


방탄소년단(BTS) 뷔가 조각 같이 잘생긴 미모로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팬심을 사로잡았다.
21일, 방탄소년단과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쿠키런: 킹덤'의 유튜브 공식 채널에 '[BTS X 쿠키런 킹덤] 잔망, 멋짐 폭발! 촬영 & 녹음 비하인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은 방탄소년단의 쿠키런 촬영 및 목소리 녹음 현장의 비하인드 모멘트를 담고 있다.
뷔는 흑발의 단정한 블랙 헤어에 연푸른 셔츠와 진핑크 브이넥 니트를 매치, 소화하기 힘든 색감을 화려하고 아름다운 이목구비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선을 강탈했다.
멤버들과 단체 촬영에서 뷔는 조각같은 미모로 컷마다 분위기와 포즈를 바꿔가며 프로답게 촬영에 임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촬영 중간 쉬는 시간에는 촬영 때와는 180도 다른 순둥한 표정으로 웃거나 멤버들과 장난을 치기도 하며 즐거운 촬영을 이어갔다.
이어진 개인 사진 촬영 시간, 뷔는 공들여 빚은 듯한 아름다운 옆모습으로 등장하며 어떤 각도에서도 빛나는 절대 미남의 자태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 뷔, 우아한 왕자님 미모로 러블리한 멍뭉미 뿜뿜
눈부신 미모로 진지하게 촬영에 임하다가도 직원들을 향해 사랑스러운 미소를 띤 채 "(쿠키런) 방금 깔았어요" 라고 친근하게 다가가며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또 뷔는 "캐쉬 주세요"라고 수줍게 말하며 귀여운 모습으로 멍뭉미를 발산, 팔색조 같은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목소리 녹음 현장에서 뷔는 특유의 저음 꿀보이스로 "짜잔~", "와우" 같은 귀여운 효과음과 함께 "우리 왕국에서 만나요"와 같은 대사도 유쾌하게 소화하며 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나긋나긋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조용히 "쿠키런 킹덤"이라고 말하면서 박수를 치는 뷔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영상의 말미를 장식하며 마지막까지 본 게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영상을 접한 팬들은 "태형이 뿌듯해 하는 애기 같은 표정 너무 사랑스럽다", "촬영만 하면 왕자님 같은데 카메라 꺼지면 아기강아지 같다", "김태형 사랑스러움이 지구를 구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