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희선 인스타그램
사진=김희선 인스타그램


배우 김희선이 털털한 매력으로 근황을 알렸다.

김희선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별다른 멘트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희선은 베이지색 맨투맨에 검은색 바지에 버킷햇 모자를 착용한 모습으로 동네를 산책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평소 세련되고 화려한 이미지와 달리 털털한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보여줘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김희선은 지난 7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블랙의 신부'로 시청자들과 만났다. 영화 '달짝지근해'를 차기작으로 선택했다. '달짝지근해'는 중독적인 맛을 개발해온 천재적인 제과회사 연구원 치호(유해진 분)가 무엇이든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대출 심사 회사 콜센터 직원 일영(김희선)을 만나게 되면서 달짝지근한 변화를 겪게 되는 이야기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