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막 남친' 방탄소년단 뷔, '별밤지기' 마지막 방송..연말에 출연 약속에 팬들 환호


방탄소년단 뷔가 감미로운 보이스로 센스 넘치는 매끄러운 진행과 애틋한 팬사랑을 보여줬다.



뷔는 28일 밤 MBC 표준FM 라디오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에서 박효신과 이틀째 스페셜 별밤지기를 맡아 방송을 진행했다.



“김 스치면 인연, 우리 태형이 귀여움 많이 받고 있죠?”라는 청취자의 글이 올라왔다. 뷔는 “제 별명이 ‘김 스치면 인연’이래요. 제가 스치면 인연이 된다고 해서. 근데 좋은 사람들로 이렇게 스치니깐 인생 되게 짜릿한 것 같아요”라고 재치있게 답하며 여유로은 진행을 펼쳤다.



이날은 특별히 박효신, 뷔와의 친분으로 배우 강동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뷔는 강동원에게 처음으로 셋이 함께하는 방송에 대한 느낌을 물었고, 강동원은 “우리집에서 술마실 때랑 비슷한 것 같다”고 답하며 자연스럽게 긴장을 풀었다.

'고막 남친' 방탄소년단 뷔, '별밤지기' 마지막 방송..연말에 출연 약속에 팬들 환호
강동원은 “효신이와는 15년도 더 전에 스타일리스트가 친해서 친해졌고, 효신이를 제 지인에게 소개시켜주는 자리에서 그 지인이 태형이랑 친해서 친해지게 됐다”며 셋이 친해지게 된 계기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줬다.



뷔는 “(강동원이) 갑자기 툭툭 문자나 연락이 와서 감동을 줄 때가 있는데, 그 때 너무 좋다”고 말하며 사랑둥이 면모를 자랑했다.



강동원은 박효신, 뷔와도 친분이 있는 절친 주형진의 신곡 ‘들을게’를 추천했다. 스튜디오에 함께온 주형진이 방송에 등장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어렵게 시간을 내서 제주도 여행을 간다는 청취자의 사연이 올라왔고, 뷔는 “원래는 네 명이서 다 같이 가려고 했었는데 (스케줄 때문에) 효신씨가 빠졌었다”며 강동원, 주형진과 함께 제주도를 갔던 자신들의 일화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서 박효신과 뷔는 휴가 간 ‘별밤’ DJ 김이나와 전화 통화를 했고, “두분이 목소리가 이시간대에 DJ 하기에 너무 제격이다는 생각을 했다”며 둘의 진행을 칭찬했다. “월요일에 죄인처럼 컴백하는 느낌이 든다”고 걱정해 폭소를 터뜨렸다.



김이나는 “너무 감사한 동시에 이분들이 각자 너무 커다란 태양인데, 한 스튜디오에 두 개의 태양이 떠 있는 게 굉장히 큰 손해다. (따로) 한 번씩 나와야 하는데”라며 “제가 DJ로 있을 때 게스트로 제대로 다시 나와 주실거죠?”라고 부탁했다. 박효신과 뷔는 연말에 한 번 더 출연하기로 약속하며 통화를 마무리했다.



방송을 마치며 뷔는 “효신씨랑 일주일 다 같이 하려고 했지만 일정상 안돼서 너무 아쉽기도 하고, 뭔가 DJ로 같이 하니깐 기분이 좀 다른 것 같다. 다른 의미로 새로운 도전, 좋은 출발이었다.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며 “아미분들이 저희 라디오를 들으면서 스트레스, 불면증, 나쁜 것들이 조금이나마 날아갔다면 저는 이 라디오 너무 성공이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뷔는 방송 내내 유리벽 맞은편에 있는 팬들과 소통하며 애틋한 팬사랑을 전했고, 방송이 끝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방송 도중 팬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해 ‘아미 바라기’ 면모를 보여줬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