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깜냥이 될까 했는데" 송중기, '빈센조'로 대상…'옷소매' 3관왕('에이판')


배우 송중기가 '빈센조'로 대상을 받았다.

29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2022 APAN STAR AWARDS’가 배우 정일우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권유리의 진행으로 화려하게 펼쳐졌다.
[종합] "깜냥이 될까 했는데" 송중기, '빈센조'로 대상…'옷소매' 3관왕('에이판')
지난 시상식 이후 2년 만에 돌아온 '2022 에이판 스타어워즈'는 2021년 3월부터 2022년 7월까지 지상파, 케이블, OTT 등 전 플랫폼에서 상영한 모든 드라마 콘텐츠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올해 높아진 K드라마의 세계적인 위상과 인기를 반영해 남자 배우 인기상·여자 배우 인기상·베스트 커플상·OST상 총 4개의 부문을 신설했다.
[종합] "깜냥이 될까 했는데" 송중기, '빈센조'로 대상…'옷소매' 3관왕('에이판')
먼저 신인상의 영광은 윤찬영과 탕준상, 박지후에게 돌아갔다. 특히 박지후는 '지금 우리 학교는', 탕준상은 '무브 투 헤븐' 등 넷플릭스 오리지널을 통해 큰 사랑을 받으며 다시 한번 OTT의 저력을 과시했다.
[종합] "깜냥이 될까 했는데" 송중기, '빈센조'로 대상…'옷소매' 3관왕('에이판')
작품상은 MBC '옷 소매 붉은 끝동'이 받았으며, '옷 소매 붉은 끝동'의 이준호는 최우수연기상을 받았으며 제작진이 연출상까지 받는 등 3관왕에 올랐다.
[종합] "깜냥이 될까 했는데" 송중기, '빈센조'로 대상…'옷소매' 3관왕('에이판')
OTT 남자 최우수 연기상에는 ‘D,P'의 정해인이 수상했다. 정해인은 “많이 떨린다. 저는 작품을 잘 봤다는 이야기를 듣는 게 제일 기분이 좋다. 이 작품이 그랬다"며 "유독 많은 분들이 잘봤다는 말씀을 해주셨고 동료 선배님들 후배님들께서 작품을 잘 봤다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정말 기분 좋고 감사했다”고 전했다.
[종합] "깜냥이 될까 했는데" 송중기, '빈센조'로 대상…'옷소매' 3관왕('에이판')
OTT 여자 최우수 연기상에는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의 김성령이 수상했다. 그는 “후보에 올랐단 이야기를 듣고 마음 편하게 참석했는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 훌륭한 배우들과 후보에 함께 올라 영광”이라며 제작진과 스태프들,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글로벌 스타 상은 한류 스타 지창욱에게 돌아갔다. 지창욱은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일하면서 누군가에게 사랑을 받고 응원 받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깨닫는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국내외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종합] "깜냥이 될까 했는데" 송중기, '빈센조'로 대상…'옷소매' 3관왕('에이판')
시청자의 투표로 이뤄진 베스트 커플상은 왓챠 '시멘틱 에러'의 박서함과 박재찬이 받았다. 두 사람은 남남 커플로서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종합] "깜냥이 될까 했는데" 송중기, '빈센조'로 대상…'옷소매' 3관왕('에이판')
대상은 tvN '빈센조'의 송중기에게 돌아갔다. 송중기는 “많이 안 떨릴 줄 알았는데 떨린다. 기분이 좋았던 거는 이 직업을 시작하면서 신인 때부터 함께 고생하면서 시작을 같이 했던 이준호 배우와 큰 상을 받으니까 개인적으로 더욱더 기분이 좋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서 유선 선배님이 수상소감 말씀하실 때 저도 비슷한 생각을 했다. 이유는 모르겠는데 자신감이 없고 ‘깜냥이 될까’ ‘할 수 있을까’ 건방지지만 현장이란 곳이 싫었던 때가 있었는데 그럴 때 만난 작품이 '빈센조'였다" "첫 촬영을 나갈 때 ‘왜 한다고 했지’ 할 정도로 굉장히 떨렸었다. 주인공이라고 떠는 척은 보이긴 싫고 그랬던 기억이 나는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또 "그런데 진심이 통하면 나도 더불어서 함께 할 수 있구나, 너무나 큰 깨달음 얻은 작품이다. 스태프들이 동료들이 나를 바라봐주면 내가 정말로 빈센조가 될 수 있구나, 느꼈던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이하 '2022 에이판 스타어워즈' 수상자(작) 명단.

▲대상 = 송중기

▲남녀 OTT 최우수 연기상 = 정해인, 김성령

▲남녀 미니시리즈 최우수 연기상 = 이준호, 신민아

▲남녀 연속극 최우수 연기상= 주상욱, 박진희

▲글로벌 스타상 = 지창욱

▲연출상 = 정지인 송연화 감독

▲베스트 매니저상 = 손석우 BH엔터테인먼트 대표

▲남녀 OTT 우수 연기상 = 안보현, 한선화

▲남녀 미니시리즈 우수 연기상 = 진선규, 유선

▲남여 연속극 우수 연기상 = 한상진, 소이현

▲단편 드라마상 = tvN '덕구 이즈 백'

▲웹 드라마상 = '오늘부터 계약연애'

▲K팝 레이블상 = 커넥트엔터테인먼트

▲베스트커플상 = 박서함, 박재찬

▲여자연기상 = 김신록, 백지원

▲남자연기상 = 윤병호, 허성태

▲여자신인상 = 박지후

▲남자신인상 = 윤찬영, 탕준상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