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하재숙 인스타그램
사진= 하재숙 인스타그램


배우 하재숙이 근황을 전했다.

하재숙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세아언니가 내 발목 걱정을 많이 했다. 덩치에 비해 유난히 허약한 내 발목... 망할 놈의 브로보콘같은 체형이라니... 운동이나 가자... 근육만이 살길이다 ㅋㅋㅋ"이라는 글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전신 셀카를 찍은 하재숙의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하재숙은 24kg을 감량해 화제를 모았다.

한편, 하재숙은 2016년 결혼해 강원도 고성에서 남편과 다이빙 숍을 운영 중이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