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가 28일 서울 노원구 북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길을 나서고 있다.
[TEN 포토] 돈스파이크 "죄값 달게 받겠다"(마약 투약 협의)


돈스파이크는 올해 4월부터 강남 일대 호텔에서 지인들과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를 받고 있었다.

경찰은 별건의 마약 피의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벌여왔으며 26일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영장을 집행했다.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은 1천명이 투약할 수 있는 30g으로 불법 유통가격 기준 1억원에 달한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