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이 아내 박시은을 향한 애정을 보여주며 근황을 알렸다.

진태현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잘 있습니다. 조금씩 비워내고 찾아내고 웃으면서 아내와 회복과 치유를 즐기는 중"이라고 시작되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한적한 카페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진태현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진태현은 지난달 19일 아이 유산 소식을 전했다. 올해 출산 예정 소식을 알리며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았다. 하지만 출산을 한달도 남기지 않은 시점에서 아이를 떠나보냈다.

이후 진태현은 아내 박시은과 함께 제주도에서 마음을 치유 중이다.

그러면서 진태현은 "많은 분들이 저도 챙기고 쉬라고 응원 많이 해주시는데 너무 감사하다"면서 "저는 아내를 돌보는게 쉬는 거다. 그리고 새벽 러닝으로 충분히 쉬고 있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태현은 지난 2015년 1살 연상의 배우 박시은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