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건 "보이스피싱 사기"…사람 못 믿는 이유
前 소속사의 강요…"무서웠던 기억"
당당·솔직함…문제 해결의 열쇠
길건 / 사진=텐아시아DB
길건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길건이 전 재산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보이스피싱 피해 사실을 전한 것. 사람에 대한 두려움으로 '은둔형 외톨이'를 자처한 이유였다.

길건은 지난 21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에 출연했다. 이날 길건의 집이 공개됐다. 잡동사니로 꽉 찬 길건의 집. 코로나19로 인해 행사가 줄고, 앨범 발매가 미뤄지면서, 소일거리를 찾았다고.

그의 고민은 수입뿐만이 아니었다. 보이스피싱을 당했다고 알린 길건. 어려워진 집안 살림에 대출까지 알아봤다고. 돈을 빌려준다는 전화 한 통에 알려준 자신의 금융 정보. 길건은 급박했던 당시 상황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일련의 사건들로 사람을 믿지 못하게 됐다고. 길건이 자연스럽게 방송을 멀리한 이유였다. 사람에게 받은 상처는 자신을 외롭게 만들었다.
사진=tvN '신박한 정리2' 방송 화면
사진=tvN '신박한 정리2' 방송 화면
2004년 데뷔한 길건. 20년이 다 되는 연예계 생활에서 숱한 사건, 사고를 겪었던 그다. 전 소속사와의 갈등은 그를 위축시킨 계기가 됐다. 길건은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 나와 "일하고 돈 못 받는 건 기본이었다"며 "예전에 누드가 한창일 때 누드도 강요받았었고, 그걸 안 한다고 하니 다른 회사로 날 팔아넘기더라. 무서웠던 기억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누드 화보를 촬영해 돈을 벌려는 소속사. 소속사의 강요는 길건에게 부담감이 됐다. 사문서위조로 피해를 보기도.

길건은 "대표님이 나를 연대보증인에 앉혀놓고 사문서위조를 하셨다. 그게 5년에서 6년 뒤에 돈 갚으라고 몇천만 원이 돼서 날아왔다"며 "이자가 불어서 왔다. 나뿐만 아니라 많은 분이 엮여 있었다"고 털어놨다.

누드 강요에 몇천만 원의 빚까지 떠안게 된 것. '한국의 비욘세'라 주목받던 스타에서 빚 독촉에 시달리는 상황까지. 길건은 상처와 트라우마를 얻고, 연예계를 멀리했다.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길건. 누구에게도 말 못한 고민은 하나같이 그를 옥죄는 족쇄였다. 눈물의 고백에 많은 이들이 동정하는 이유다. 다만 마냥 웅크리는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가 방송을 나온 이유도 밖으로 나오고자 한 의지였다. 한때는 이효리의 춤 선생으로, 디바로 인기를 끌기도. 길건의 매력은 자신감이었다. 길건의 당당함이 '은둔형 외톨이'를 깰 열쇠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