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조 /사진제공=싱글즈
장승조 /사진제공=싱글즈


배우 장승조가 드라마 '모범형사' 시리즈 이전 원동력이 된 작품에 대해 '돈꽃'을 꼽았다.

22일 매거진 싱글즈는 JTBC 드라마 '모범형사'를 통해 두 시즌의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이끈 장승조의 독보적인 비주얼 천재 면모를 뽐낸 화보를 공개했다.

장승조는 깊고 단단한 눈빛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시선을 올려 카메라를 바라보는 컷에서는 몽환적이면서도 시크한 매력으로 프레임을 가득 채웠다. 또 레더 재킷을 매치한 가을 옷차림이 돋보이는 컷에서는 여심을 사로잡는 부드러운 미소와 장난꾸러기 같은 눈빛으로 장승조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장승조는 두 시즌 주인공으로 이끌어온 '모범형사2'의 주제에 대한 생각을 '정의'라고 했다. 그는 "단어 자체로만 보면 어려울 수도 있지만 '모범형사'는 정의를 '인간답게 살아가고자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정도로 표현하고자 한다. 해야 할 일을 하는 것. 살다 보면 불의에 눈 감을 수도 있고, 권력에 타협할 수도 있는데 형사로서, 사람으로서 최소한의 의무를 잊지 않는 걸 '정의'라고 말하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장승조 /사진제공=싱글즈
장승조 /사진제공=싱글즈
장승조에게 '모범형사'가 주는 의미를 묻는 말에 대해 "몇 년이 지난 후 돌아봤을 때 큰 동력이 되었던 작품으로 회상할 수 있다면 좋겠다. 두 개의 시즌을 꽤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것 자체가 나에게 큰 자부심이다. 앞으로의 10년을 지치지 않고 연기하게 하는 원동력으로 남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전 작품 중 배우로서 원동력이 됐던 작품을 묻는 말에는 "'돈꽃'이 그랬다. 당시 외출하면 사람들이 장부천이라고 부르며 알아봐 주던 순간을 아직도 기억한다. 그 기억으로 지금까지 계속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연기 인생의 중요한 때마다 중요한 의미로 남을 작품을 만날 수 있었으니, 나는 참 운이 좋은 배우"라고 밝혔다.

여전히 연기를 할 때 즐거운지에 대해서는 "마냥 좋은 일만 있을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 한 가지 잊지 않으려고 하는 건 감사한 마음이다. 아무리 어려워도, 힘들어도 결국엔 연기가 가장 재미있다"며 연기에 대한 진심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장승조는 남은 2022년의 계획을 묻는 말에는 "차기작 '남이 될 수 있을까'를 바쁘게 촬영 중이다. 로맨스, 멜로에도 도전해달라고 이야기하는 팬들이 종종 있다. 다음 작품에서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장승조 /사진제공=싱글즈
장승조 /사진제공=싱글즈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