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기수, 이정도면 사실상 유튜브 퇴출…짝퉁 가방·의료사진 도용 논란


[종합] 김기수, 이정도면 사실상 유튜브 퇴출…짝퉁 가방·의료사진 도용 논란
개그맨 김기수가 가품 사용과 관련해 사과했다.

김기수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김기수입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김기수는 "연예인으로서 많은 분들이 본다는 걸 자각하지 못했다. 그저 친한 친구들과 소통한다는 느낌으로 경솔한 행동과 말투를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동안 악플을 많이 봐서 소중한 피드백과 악플을 구별하지 못한 점, 연예인으로서 충분히 영향력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가품을 사용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품들은 모두 폐기처분 했다. 앞으로는 내 경솔한 행동과 언행으로 실망시켜드리지 않는 김기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겸손함과 고마움을 아는 김기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여러분 덕분에 여러분 피드백 덕분에 내가 나를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겸손하고 또 겸손하며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김기수가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리겠다. 죄송하다”고 다짐하며 재차 사과했다.

앞서 김기수는 최근 유튜브 채널에서 바디워시 제품을 소개하며 의료용 사진을 도용해 뭇매를 맞기도 했다. 당시 김기수는 붉은색 여드름이 심하게 난 사진과 자신의 깨끗한 등을 비교해 올렸으나, 여드름 사진은 과거 스페인의 한 병원 블로그에 게재된 사진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