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한창, 스윗하게 발가락 잡고 눈에서 꿀 떨어지네[TEN★]


방송인 장영란의 가족이 유쾌한 일상을 보냈다.

장영란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남편의 그녀"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남편 한창은 첫째 딸 지우를 다정하게 바라보고 있다. 그는 딸의 발을 깨물며 달달한 눈빛을 뿜어내는 모습.

한편, 장영란은 2009년 세 살 연하의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