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율희 인스타그램
사진= 율희 인스타그램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근황을 전했다.

율희는 지나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아가들 다칠 걱정 줄었다... 역시 육아하는 집은 매트 까는 게 정말 최고로 좋음. 장난감이랑 짐들 언제 옮기지"라는 글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매트가 깔린 집 거실이 담겨있다. 아직 다른 짐은 옮기지 못한 상태. 깔끔해 보이는 화이트톤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율희는 2018년 최민환과 결혼, 슬하에 아들 재율 군과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