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군 인스타그램
/사진=박군 인스타그램


가수 박군이 결혼 후 첫 명절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박군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이 생기고 첫 명절을 보내고 왔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어머니 살아생전 못 해 드린 것들을 이모들께 해 드리고 싶은 마음을 예전에 아내에게 이야기한 적이 있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박군은 "그걸 기억하고 경치 좋은 곳에 이모들 모시자고 해서 처음으로(전라도 이모 댁 빼고) 다 같이 첫 명절을 보내고 왔습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모, 외삼촌, 이모부, 동생들 너무너무 감동하며 행복해하는 모습 보면서 37년 살면서 가장 행복하고 뿌듯한 명절을 보낸 거 같습니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군과 한영의 모습이 담겼다. 박군은 한영과 함께 성묘 중인 모습. 결혼 후 첫 명절을 맞은 두 사람의 모습이 돋보인다.

한편 박군은 올해 4월 8살 연상 방송인 한영과 결혼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