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황정음이 고상한 매력을 뽐냈다.

황정음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바쁘다 바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황정음은 편안한 1인 리클라이너 의자에 앉아 쉬고 있는 모습. 바쁜 가운데 잠시 의자에 앉아 숨을 돌리고 있는 듯하다. 우아한 자태는 눈길을 끈다.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둘째 출산 후 황정음은 52kg까지 몸무게를 감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