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응원 영상에 후배 아이돌 눈물...역시 '아이돌의 아이돌'


방탄소년단(BTS) 뷔의 응원 영상에 일본 아이돌 연습생이 감격의 눈물을 흘려 화제가 되고 있다.
하이브 레이블스 재팬이 13일 공식 유튜브 채널과 훌루 인 재팬(Hulu in Japan)을 통해 공개한 ‘앤 오디션 - 더 하울링(&AUDITION - The Howling)’의 여섯 번째 에피소드에 방탄소년단의 응원 영상 메시지가 깜짝 등장해 주목을 받았다.
특히 연습생 중 방탄소년단 뷔의 열혈 팬으로 알려져 있던 가쿠(GAKU)는 감격의 환호에 이어 눈물까지 보이며 뷔를 향한 열렬한 팬심을 드러내 관심이 집중됐다.
방탄소년단의 응원 영상이 송출되자 모두가 환호하는 가운데 연습생들은 물론 심사위원들까지 "가쿠형 울 것 같아", "가쿠는? 뷔가 응원해줬잖아", "(가쿠가) 뷔 너무 너무 좋아해서" 라고 말하며 뷔를 향한 가쿠의 남다른 팬심을 짐작케 했다.
뒤이어 가쿠가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고 "가슴이 벅차올라 복받쳐 오르는 눈물"이라는 자막과 함께 가쿠가 격한 감정에 노래를 못 할까봐 걱정하는 심사위원들까지 가쿠의 심경을 대변했다.
팬들은 가쿠가 평소에도 뷔를 좋아해 뷔의 스타일링을 커버한 과거 사진들을 올리며 뷔의 오랜 팬보이임을 재확인했다.
뷔는 아름다운 비주얼과 뛰어난 무대 매너, 풍부한 표정 연기와 독보적인 보이스, 귀엽고 다정한 성격으로 셀 수 없이 많은 후배 아이돌들로부터 롤모델로 손꼽히고 있다.
최근 멤버 7명 중 4명이 뷔를 롤모델로 꼽으며 화제가 된 그룹 엔하이픈(ENHYPEN)은 "최고의 아이돌이 되고싶다"는 포부를 밝히면서 "BTS의 뷔 선배님처럼 멋있고 중요한 어른이 되고싶다"며 뷔가 롤모델이자 목표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얼마 전 뷔는 'IDN TIMES'의 '신인 아이돌의 롤모델 K팝 레전드 아티스트 1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일본에서도 뷔는 ‘천년남돌’로 불리는 '나니와 단시'의 멤버 미치에다 슌스케가 뷔의 BT21 캐릭터인 타타 티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었으며, ‘INI’의 이케자키 리히토, ‘BUGVEL’의 히다카 마히로, 일본 프로듀스 101의 니시야마 토모키, 사사오카 히데아키 등 수많은 아이돌들로부터 롤모델이자 존경하는 아티스트로 사랑받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