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


연예인이 아닌 사업가로, 한국이 아닌 베트남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는 스타들이 있다. 연예인의 대중적 인기와 화제성을 뒤로 하고 인생 2막을 연 스타는 바로 이수완(개명 전 이중성)과 이켠이다.

두 사람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한국에서 배우로 활발하게 활동하다가 갑작스레 베트남 카페 사업으로 진로를 변경한 것.

‘서프라이즈 걔’ 배우로 유명세를 탄 이수완은 베트남에서 사업가로 성공한 모습을 보여줬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베트남에서 커피사업을 시작해 성공한 모습으로 많이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
이수완은 카페 월평균 매출액도 공개했다. 펜데믹 이전에는 월 25만 달러(약 3억2600만원), 연 300만 달러(약 39억원) 수준이었다고 한다.

그는 "이번 목표는 월 30만 달러(약 3억9100만원)다. 다음 달에는 이룰 수 있지 않을까"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제 꿈은 직원들 월급 많이 주고, 일찍 퇴근시킬 수 있는 사장이 되는 것이다. 팁을 받는게 싫다. 열심히 일한만큼 돈을 많이 주고 싶다"는 바람을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내년에는 한국에서 체인사업 하려고 한다. 선순환의 트리커가 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
그는 베트남 다낭에 위치한 자택을 공개하기도. 이수완은 “좋은 아파트다. 조금더 소박한 곳에서 살고 있었는데 ‘삶이 즐거워야겠다’, ‘나한테 상을 많이 줘야겠다’고 생각해 이사했다. 수영장이 좋다. 이사 온 지는 얼마 안 됐다”며 “너무 좋은데, 집값을 올린다고 한다. 월세가 100만 원이다. 월세를 올린다고 해서, 더 좋은 데로 이사 가려 한다. 열받아서”라며 웃었다.

배우 이켠 역시 베트남 주요 도시에 대형 카페를 연 사장님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유튜브를 통해 "한국에서 비행기가 가는 베트남 주요 도시가 있지 않나. 하노이, 다낭, 나트랑, 호치민, 푸꾸옥 등이 대표적인데 그 지점마다 저희 매장을 마련해 놓고 커피 소개도 하고 판매도 하고 시음회도 하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베트남에 커피 매장 10개를 운영 중이라고.
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여기에 그치지 않고 이켠은 다낭에 또 초대형 카페를 오픈하려 한다. 최근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래지향적으로 여러 발걸음 앞장서서.. 남들이 안하는 것만 제가 준비하고 있습니다.. 뻔하게 했던 거 다시 또 하면 그게 되겠습니까슌 갇혀있으면 늘 제자리걸음이죠.. 지금은 다만 시간이 오래 걸려도 다른 분들과 다르게 제대로 뀌어 갈 겁니다.. 빨리 오픈하라고 매일 혼나고 있습니다.. 제대로 완벽하게 빨리 오픈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공사 현장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공사 진행 중인 현장이 담겨있다. 대형 건물의 남다른 스케일이 놀라움을 자아낸다.

안정적인 생활이 있음에도 타지에서 새로운 성공방정식을 쓴 두 사람. 아무리 연예인 인지도를 가지고 시작했더라도 노력과 열정이 없었다면 힘들 해외에서의 사업. 누구보다 화려하게 인생 2막을 시작한 이들을 응원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