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이렇게 입고 청소를?…롱 드레스와 상반되는 집안 풍경 [TEN★]


배우 황정음이 일상을 전했다.

황정음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청소하자”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발목 아래까지 길게 내려온 민소매 원피스를 입은 황정음의 모습이 담겼다. 그가 서 있는 집 거실 바닥에는 옷가지들이 어지럽게 놓여있고, 테이블 위에도 물건들이 정신없이 올려져 있다. 화려한 패션으로 청소에 나선 그의 모습이 놀라움을 자아낸다.

한편 황정음은 지난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