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전혜빈 인스타그램
/사진=전혜빈 인스타그램


배우 전혜빈이 일상을 공유했다.

전혜빈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위가 작은 게 개탄스러웠다. 임신 초기에는 조심스러웠던 날음식이지만 여긴 어쩔 수 없어. 다금바리는 보약이니까"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산방산과 용두해안과 마라도가 보이는 절경을 가진 자리라 낮에 가보면 좋다. 반찬 하나하나 허투루 나온 게 없다. 갈치 김치 감귤 김치 전복장 다금바리 지리는 왜 이리 깊고 뽀얀지"라고 덧붙였다.

전혜빈은 "맛있게 먹었는지 뱃속에서 바른이가 다금바리처럼 펄떡거렸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전혜빈은 제주도서 푸짐한 상차림 앞에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음식을 먹기 전 사진을 찍고 있는 그의 표정에서 신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전혜빈은 2019년 2살 연상 치과의사와 결혼, 최근 40세의 나이로 임신 소식을 전해 축하받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