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경, 부산바다 배경으로 아찔한 수영복 자태...구름 마저 질투하네[TEN★]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안혜경이 부산에서 일상을 전했다.

안혜경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이 자리가 좋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날 #부산 #여름”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안혜경은 부산에 놀러 간 모습.

한편 안혜경은 2001년 MBC 공채 기상캐스터로 데뷔했다. 안혜경은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골 때리는 그녀들' 등에 출연했다.

사진=안혜경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